소소한 일상

간혹가다.. 한계

(그 만큼 치열했다던가 아니면 집중을 했는가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말자. 담당자라면 놀던 밤새던 부담이라는건 다른 사람과 비교할게 아닐듯 하다. 게다가 “치열했냐”던지 “열정”이라던지 하는 자학에 가까운 얘길 지금 나이에 얘기하기엔 경력이 민망해진다. 살아온 기간들이 개차반이라면.. 모르겠지만)

일이 감정적으로 치우쳐 질때가 있다.
이성적으로 처리..라?
그게 쉽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