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

비오는…

마지막이 언제였던가를 생각할만큼 꽤 오랜만에 출근길에 내리는 비.
….
일상은 아직 평범하다.
….
한달뒤면.. 새로 태어나는 아이에게는 새로운 세상이군.
….
둘째 아이의 이름을 제대로 고민해야할 듯.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