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

토요일 오전 사당

이 시간에 여기 있는 건… 첨인줄 알았는데 기억을 더듬어 보니 두번째군.

뻔한 결론으로 날 얘기긴 할텐데 숙제 아닌 숙제로 오긴 했다.
테스트라는게 표본을 많이 빼야 나올만한 얘긴데, 그렇게 하기는 너무 감당이 안될게 뻔하고 변수가 너무많은 터라 데이터들이 나온다고 하더라도 튀는걸 정형화 하기도 어렵다.
섣부른 결론이라면 “복잡다양한 데이터의 결과물로 알 수 있는건 상황을 특정시킹 수 없다” 정도 일 듯.

흠….

커피가게서 나오는 노래가 보사노바군.
stan getz?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