읊조리다, 잡담

꽤나… 찌질하고 궁상맞다

알기는 꽤 오래된 녀석이 십여년이 훌쩍 지나서 툭 던진말이, 궁상맞다.

끝자락이긴 했지만 그때는 아직은 20대라 그나마 없는 허세라도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훌쩍 40을 넘어선 지금은 그럴게 뭐 있나 싶나하는 생각에 넘 현실적으로 궁상 맞게 변한것 같긴 하다.
원래 궁상맞고 찌질했을지도 모르지만.

뒷방 노인신세로 꾸부정한 자세에 있다보면 머리도 사고도 그렇게만 꾸부정하게 변할까?
이러다 사고도 멈춰지는게 아닐까 몰라.

구석진 자리 찾아 앉아 소주한잔 걸치는게 점점 익숙해지다보면… 결국 그렇게 왜소해 질지도. 점잠 찌질하고 궁상맞게 살겠지. (아직은 좀 이른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