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이 승급심사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아들녀석들

토요일에 지민이 밤빨띠 승급심사가 있었다.
(정식 품띠 전까지는 보통 형식적인 행사에 가깝다.)

전에는 학원에서 따로 따로 했었었는데, 이번에는 주말에 학교 체육관을 빌려서 부모들 초청해서는 진행함.

지민이 태권도 승급행사
지민이 태권도 승급행사

태권도를 시작한지 8개월정도.
도장에 한두번 가봤을때랑은 많이 달라졌다.

드디어 밤빨띠
드디어 밤빨띠

이제 두어단계 후면 드디어 품띠를 딸 자격이 된다.

묘하기 뿌듯.

지우랑 도서관, 서점에 가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서점에 가다, 아들녀석들

* 원래는 토요일에 지우랑 도서관, 서점에 간걸 쓴다는게 이틀에 걸친 얘기가 되어 버렸다. 글에 있는 사진원본은 https://goo.gl/photos/E8z3x3j1KzSCGNd79 에 있다.

토요일 오후..
아무래도 토요일에 무료하게 집에 있는것보다는… 밖에 가는게 좀 낫다. (아무 생각없이 하루를 소비했다는 느낌이 덜하니까.)

다리 다친 집사람을 놔두고, 혼자 나간다는건 진짜 간이 큰거지.
지민인 아무래도 엄마 말동무라도 해야해서 둘째 지우만 데리고 나왔다.

앞에는 아기띠에 등에는 가방(기저귀에 물티슈에 우유병, 물병 등 기본적으로 챙길 몇가지)을 메고 늦은 오후에 나왔다.
막상 대출하려고 했던 책은 막상 내용이 끌리지 않아서 다른 책으로 대체 (어차피 기술서..)

“완벽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드는 실무 노하우”

완벽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드는 시무 노하우 139
“완벽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드는 시무 노하우 139”

책을 참 예쁘게 만들었다.(표지는)

기술서 바로 옆쪽에는 서지학, 도서, 출판에 관련된 책이 있는데, 매번 갈때마다 눈에 밝히는 분류쪽이라 이번에는 그중에서 눈에 띄는 책을 골라왔다.

“책 잘 만드는 제책”

책 잘만드는 제책
“책 잘만드는 제책”

빌린 책 말고도 더 눈에 가는 책들이 있는데 다음에 빌려봐야 겠다.

누구나 쉽게 따라하는 글쓰기 교실
“누구나 쉽게 따라하는 글쓰기 교실”
만만한 출판제작
“만만한 출판제작”

언젠가는 출판(?)쪽으로는 가야하지 않을까?

뉴로맨서
“뉴로맨서”. 사이버펑크 문학에서 처음 언급된다.

이 책은 한참 사이버펑크 문학이 뜰때에 언급된 책.
몇번 읽어본다.. 하고선 보지 못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
교보문고 광화문점
교보문고 광화문점
교보문고 광화문점

지민이 학습지(올해 들어서부터 따로 교재를 사서 보기 시작했다) 살게 있어서 교보문고에 갔지만 매장 일부가 리뉴얼 중이라 찾는 책은 없었다.
매번 와도 신기하고 볼게 많은게 서점.
(여러 대형 서점이라고 해도 익숙한게 교보다. 리모델링 하고 나서는 안가봤는데 삼성역 반디앤루니스가 IT쪽 기술서 배치는 좀 나은듯)

책에 욕심만 많아서(최근 몇년 들어서는 사는 경우도 없긴 하다) 뒤적뒤적 (주로 신간)

좋아 보이는 것들의 비밀 : 편집&그리드
좋아 보이는 것들의 비밀 : 편집&그리드
bear
“bear” 낯선 잡지.
요즘 이런 스타일의 잡지가 종종 눈에 띈다.
편집자를 위한 북디자인
“편집자를 위한 북디자인”
(신간)

다음날 일요일 정오무렵..
전날 사지못한 책을 사러 강남점으로 출발.
이번에는 지민이까지 같이 갔다. 주문해도 되긴 하는데도 이상하게 서점에 가게 된다. 아들녀석 책산다는 것은 어쩌면 핑게. 사람들 북적이는 것을 보려고 간게 맞을듯.

오랜만에 가봤는데, 그새 바뀐게 하나 있다. 바로.. 지하 2층 매장에 “폴 바셋”이 생겼다는 것.

교보문고 강남점. 그런데 "폴 바셋"이 생겼다.
교보문고 강남점. 그런데 “폴 바셋”이 생겼다.

강남점에 각 서고 분류된 공간중에 제일애매한 공간이 지하 1층 잡지쪽, 공간은 넓은데, 이상하게 활용을 못한다.. 싶은 생각이 들었던 곳인데, 이번에는 그럭저럭 공간을 버리지는 않았다.. 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도 이상한 건 지하 1층에 커피가게 매장 공간으로 테이블이 몇개는 있긴 한데, 막상 커피는 아래에서 주문해서 받아와야 한다. 공간이 어정쩡하게 연결된듯 하면서도 단절. 지하 1층에서도 간단하게 음료는 만들 수 있는 공간은 있긴 한데, 임시 폐쇄한게 좀 어정쩡하다.

아무튼.. 담에 여기 오면 책 하나 사들고 커피한잔 하기엔 딱 좋을듯 하다.
(광화문쪽 코리아나호텔  1층에도 매장이 있긴 하다. 가게 입구는 거기가 좀 낫지 싶다.)

원래 살 책에다가 지민이가 더 궁금해 하는 만화 과학책(“퀴즈!과학상식”)하나 더 사들고, 이리 저리 구경.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지우는 책을 보다기 보다는 그냥 집히는 걸 꺼내는게 취미.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교보문고 강남점

돌아다니다가 마침 눈에 띄는 책이 보인다.

제주에서 뭐하고 살지?
“제주에서 뭐하고 살지?” 제주도에는 펜션만 있는게 아니다.

지나가는 말로, 집사람이 이도 저도 안되면 딴데 가자고 하며 제주도를 얘길 했는데, 마침 딱 맞는 책이 눈이 띈다. 제주도가 막연한 환상은 아니라는 것 쯤은 익히 얘길 듯긴 했지만, 어쨌든 도시.. 육지 사람에게는 환상일지도 모르겠다.

담에 언제 기회가 된다면..? 그렇게 될지도..

 

아들녀석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가족, 아들녀석들

(내가 기억하기론 처음 앞니가 빠진게 일곱살 무렵인듯하다. 배다리 근처 어느 치과로 기억하지만 가물거리는 기억이라 확실하지는 않다)

며칠전에 큰녀석 아래 앞니가 흔들린다는 얘길 들었다. 여느 아이라면 그냥 동네 치과서 빼버리면 되겠지만 큰아들 녀석은 그게 간단치 않은 상황이라 매년 검사받는 병원서 상담을 받아야만 했다.
게다가 둘째녀석은 그제부터 기침을 하더니만 급기야 칭얼거리는 목소리가 갈라지더니 감기인지 계속 콜록거렸다.
이른 아침부터 병원갈 채비를 단단히 하고선 두녀석을 데리고 나왔다. 난 때마침 오전부터 미팅이라 아이엄마가 두녀석을 데리고 가는 집사람을 보고 출근.

하루종일 정신없이… 게다가 늦은 오후에 진행한 중간보고에 이은 저녁자리를 마치고 겨우 집에 들어왔다.

애만 덩그러니 놔둔게 미안하다.핑게로 쉽게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나.

지민,지우형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아들녀석들

이미 페북에는 남기긴 했지만,
드/디/어 지우가 지난  9일에 지우가 태어났습니다.

아들 녀석들이라 쉽지 않을거라는 시선이 있긴하나, 든든한 두녀석이라 어느 누구도 부럽지는 않네요.

묘한 부담감은 있긴 하나, 든든한 두 녀석이 있다는게 제게는 힘이 될듯 하네요

음하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