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푸허슬” 보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극장전

일요일 오후에 집에만 있을 수는 없어서 무작정 나왔다.
영화 볼게 있어서도 그랬지만, 어머니의 묘한 압력때문에 없는 약속인데도 있는 척하면서 슬쩍 집에서 나와버렸다.
(이게 슬슬 고역인것 같다.)

사람들로 북적거리긴 하지만 표를 사는데에는 그리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다. 다만 기분이 묘하다면 전에는 별로 그럴걸 물어보지는 않았던것 같은데, 당연히 표를 파는 사람이 “두장이지요?”라고 물어보는게 괜한 염장질 느낌이라는게 팍팍 느껴지더군.

이번에 본 영화는 쿵푸허슬

매트릭스에 이소룡 영화에.. 묘한 오마주?

암튼 강추는 아니더라도 즐겁게 볼만한 영화다.

2004년에 봤던 영화(일부)

Posted 2 CommentsPosted in 극장전

2004년도에 메가박스서 본 영화다.

2004/12/15
블레이드3 : 전편은?

2004/11/28
모터싸이클 다이어리 : 가끔은 전환이 필요하다.

2004/11/16
쉘 위 댄스 : 건네는 손을 대부분 내친다.

2004/11/10
내 머리속의 지우개 : 선택적 삭제가 가끔은 필요함

2004/11/03
이프 온리 : 섣부른 기대는 하지 말 것

2004/10/28
주홍글씨 : 자신이 타락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을 때 사실은 가장 순결할 수도 있다.

2004/09/30
80일간의 세계일주

2004/09/26
꽃피는 봄이 오면 : 파이란의 해피엔딩 버전?

2004/09/17
슈퍼스타 감사용 : 1981년, 내가 국민학교 3학년때

2004/09/16
알포인트 : 감우성 영화 연속보기 2탄

2004/09/14
거미숲 : 감우성 영화 연속보기 1탄

2004/09/06
터미널 : 무슨 영화였더라..?

2004/09/02
갓센드

2004/08/22
시실리 2Km : 엉거주춤 자세!!

2004/08/19
본 슈프리머시 : 전편보다 나은 속편은 없을 수도 있다.

2004/08/15
아이 로봇 : 아시모프??

2004/08/10
신부수업 : 신부가 그 신부일줄은 몰랐다.

2004/07/22
내 남자의 로맨스 : 내 여자의 로맨스가 있지 않을까? 요즘에 순박한 여자가 있을라구?

2004/07/21
늑대의 유혹 : 늑대는 없었다.

2004/07/05
무간도3 : 무간도 3부작(?) 총정리

2004/06/26
나두야 간다 : 안녕…

2004/06/24
아는 여자 : 독특한 장진 감독 영화!!

2004/06/17
슈렉 2 : 울지마라 슈렉같아.

2004/06/06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 소개할 사람이 이쯤에 가곤 한다.

2004/06/04
레이디 킬러 : ..가 죽는다.

2004/05/20
킬 빌 2 : 영화보는 내내 졸음이 쏟아짐.

2004/05/05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 여자가 남자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 오후내내 바람맞으면서 쏘다니다가 본 영화

2004/04/29
아라한 장풍대작전 : 스타일리쉬한?

2004/04/22
라이어

2004/04/18
첫키스만 50번째

2004/04/07
어린신부 : 어려도 좋다

2004/03/25
맹부삼천지교

2004/03/15
헌티드 : 쫓아다니는거 보다가 끝남

2004/03/11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일이 생기면 나타난다. 홍반장 : 이사갈때 랜선 정리할때 나타난다. 홍샘

2004/03/08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

2004/02/23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 대신 받고 싶은것이 더 크다

2004/02/06
태극기 휘날리며 : 말할 필요 없음!! 지금까지 본 영화중에서 최대 관객동원!! 잘 만든 영화중에 하나!!

2004/01/31
런어웨이 : 역시 외국 법정영화는 피하는게 낫다.

2004/01/30
안녕! 유에프오

2004/01/25
내사랑 싸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