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찻집쥔은 뭘 했을까요?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예전 글

방치 아닌 방치를 꽤 오랫동안 했습니다.
폰 출시 막바지 작업에 신경쓰고, 납품검사할때도 공장에 내려갔었었고(거의 반나절 이상을 조마조마하게 보내면서), 언제 출시가 될지 속만 태우다가 드디어 꽤 오랜만에 폰을 출시하게 되었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지난 12월 1일에 공식적으로 출시가 되었답니다.
위에 있는 사진은 몇달간 테스트 하면서 저와 생사를 같이한(!!!!) 폰이랍니다.
브랜드가 있는게 아니라서 시장 반응은 크지는 않지만, 저가의 카메라 폰으로는 괜찮답니다. 최소한 전면이 거울로 사용할 수 있는터라서 휴대용 거울로 쓰기에도 좋답니다.
이 폰을 마지막으로 (솔직히 제가 맡았던건 이거 말고 하나 더 있긴 했었답니다. 개발 도중에 그만두었거든요.) 다른 팀으로 가게 되었답니다. (그전에도 마찬가지였지만 역시 코딩을 주로 하지는 못하지만) 제가 속한 팀에 팀원이 모두 세명인데, 모두 여자라서 전 그들을 “미녀삼총사”라고 부른답니다. (업무 처리등등 얘길 할때 주로 메신저나 전화로 얘길 할 수 밖에 없는터라서 영화랑 비슷하게 보임)
새로 맡은 일이라서(업무가 전혀 다른건 아니지만) 아직은 버벅거리게 되네요.
……………..
요즘에 싸이월드가 유행이긴 한가 봅니다.
그래서 저도 순전히 개인적인 용도로 개설을 했답니다.
혹시 놀러오시게 되면 썰렁함에 놀라실듯..
http://cyworld.nate.com/seongchan

추신!!!
잡기장은 당분간 막아두었습니다.
예전에 워낙 스팸게시물이 많은터라서 매일 지우는것도 장난이 아니더군요

어수선한 책상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예전 글

매주 월요일이면 협력업체에 보내줄 라이브러리를 만드느라 정신이 없답니다.

일주일사이에 수정한 내용을 취합하고 다시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수정하고 반복하다 보면, 책상위는 어수선해지기 마련이더군요.


오늘따라 책상위가 더 어수선해 보입니다.

슬슬 막바지-그렇게 믿고 싶은건지도 모르겠지만..-라서 신경이 예민해지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멍해질때가 있더군요.

요즘 들어서 윤상의 “달리기” 라는 노래가 힘이 됩니다.

조그만 참으면 끝이 있습니다. ^^

다이어리..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예전 글

PDA도 있는데, 무슨 다이어리 타령인가 하겠지만, 의외로 손으로 적는 다이어리가 더 필요하게 되더라구요.
PDA는 손바닥에 올려두고 쓰기에도 좋고, PC용 PIMS 프로그램과 연동하기가 편하기 때문에 길에서나 서점에서 바로 꺼내쓰긴 하는데, 끄적거리는 메모는 아직까지는 종이가 편하답니다.

한달전쯤에 (지금에서야 얘길 하는군요.. -_-a) 다이어리를 하나 샀답니다.
원래 가지고 있던건 근 6년 가까이 썼던것이도 했지만 크기가 작아서 메모하기가 불편했었거든요. 게다가 회사서 쓰는건 속지도 다 쓰기도 했지만 큰 다이어리용 속지도 구하기도 힘들어서 이번에 큰 맘먹고 새로 하나 샀답니다.

다이어리 커버는 여타 다이어리 하고 가격차는 크지 않은데, 속지는 좀 비쌉니다.
비싼 이유는 1년 분치를 한꺼번에 파는터라서 근 500페이지 가까이 합니다.
보통 문구점에서 한묶음 파는걸 생각해 본다면 아주 비싼건 아닙니다.

프랭클린 다이어리가 기존에 있는 일반 다이어리보다 아주 효과적으로 쓰기 편하다고 하긴 애매합니다.
유리한 점이라면, 다이어리 속지가 잘 분리되어 있다는 것과 비싼만큼 안가지고 다닐수 없다는 것정도.

내년도 속지를 살때는 첨에 살때보다는 비용이 덜 들듯 합니다.
처음 기본 셋트에 이것 저것 들어있는터라서 내년에 새로 속지 살때는 실제 사용을 많이 하는 일일계획표 속지만 사면 되거든요.

2주전쯤엔가 문구점에 갔더니 다이어리 전용 펀치도 있더군요.
별다른건 아니지만 프린터한 내용을 다이어리에 끼워 넣을때에는 요긴하게 쓸 수 있습니다. 일반 펀치를 사용하면 고리가 들어갈 자리가 일정하게 뚫기 힘들지만 이거 하나면 한번에 여덟개의 구멍을 뚫을 수 있답니다.

메모하는 습관이라는게 자신을 조금은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요즘처럼 정신이 없을때에는요.. ^^a

핸드폰 악세사리 사다.. -_-a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예전 글

별일이다 싶을때도 있지만 가끔가다 이런걸 사곤 합니다.

핸드폰 악세사리
인터넷 뒤지다 보면 꽤 괜찮다 싶은걸 보게 됩니다. 저한테는 전혀 어울려서는 안되는 악세사리를 보게 되면 누군가에게라도 사주면 좋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그렇다고 펑펑 아무에게다 줄 수도 없지만.. -_-a)
웹상에서 봤을때는 좀 크지 않을까 했는데, 막상 보니 생각보다는 작습니다.
끈이 좀 길다 싶지만, 그럭저럭 핸드폰에 달고 다니기에는 안성맞춤이지요.
다만 흠이라면 주머니에 넣고 다니다가 끈이 끊어질 수도 있을것 같답니다.

*영화티겟을 모아둘 수 있는 수첩도 있더군요.
요즘엔 다이어리를 잘 안쓰다 보니까… 이런게 오히려 더 낫겠더군요. 역시 하나 장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