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의 시작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일찍 출근하기가 한달 가까이 된다.
좀 피곤하긴 하지만 몸에 익숙해지니 습관이 되어가는 중.
퇴근 시간은… 땡하고 자리 뜨기는 애매해도 일찍 일어나도 부담감은 없다.

일하는 패턴도 슬슬 바꿔야겠다.
누구 말대로 업무시간 외 떨어지는 오더는 다음날로 패쓰하는 신공을 좀 더 수련해야할듯.
물론 별 쓸데는 있을지는 모르지만 오지랖은 좀 없애든 해야겠다. 책임지지 못하는 훈수보다는 그냥 fact만을 전달하는게 낫다.(간혹 그 fact라는게 의견이 들어갈 수 있어서 최대한 기름을 뺀)

제일 거시기.. 한 얘기가..”에이 그정도면 한두명이면 떡치지”
과연? 그냥 그때는 자원이 그거밖에 안된거고 오버 수익난게 그 한두명에게는 그닥 많이 가지는 않았…어이쿠.. 이것도 훈수네.

제안서 겨우 쓰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며칠 끙끙 앓고 있었던게 끝났다.

미리 미리 준비 못한게 역시 탈이다.
뭐.. 막바지에는 항상 그러겠지만, 미리 준비했더라면 그나마 덜 고생을 했을텐데…
간만에 중요한(?) 제안서를 작성하다 보니(사실 그래봤자, 난 일부만… -_-a),역시 난 이것밖에 안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만 든다.
매번 후회만 하지말고!!!
준비 좀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