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에게 어떤 의미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서점에 가다

*계속 이어질지 어떨지는 아직 모르겠다. 최근들어서 눈에 들어오게 되는 내용이라고만 하자

양효실, 박수연, 박연아, 이나라, 이미래, 이연숙, 이진실, 이춘식, 허성원, 당신은 피해자입니까, 가해자입니까 : 페미니즘이 이자혜 사건에서 말한 것과 말하지 못한 것 (2017), 현실문화연구
양효실, 박수연, 박연아, 이나라, 이미래, 이연숙, 이진실, 이춘식, 허성원, 당신은 피해자입니까, 가해자입니까 : 페미니즘이 이자혜 사건에서 말한 것과 말하지 못한 것 (2017), 현실문화연구

“오세라비”씨와는 정반대(? 이 말이 결국은 우습긴 하다.)에 있는 사람들의 페미니즘 관련 글이다.
아마도 그 부류에 있는 사람이라서 같이 해결(?)을 해보고자 모인 사람들이 쓴 글인데, 내용을 봐도 잘 모르겠다. 페미니즘 이슈인건지, 아니면 페미니즈인 누군가가 억울하게 사건에 휩쓸려서 그런건지, 아니면 사건과는 무관하게 누군가의 인격이 매장당하기 때문에 그런건지 잘 모르겠다.
꽤 현란한 수사에 이론에 끌여들여서 얘기는 한참 나열하긴 하나 무슨 얘길하는지 조차 모르겠다.
게다가 이상한건 피해자(“이자혜”에 대한 상황외에 처음 있었던 사건에 대해서)가 같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첫번째 사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다.
늬앙스는 그런 정도의 사건이 아닌데 거의 무고죄로 고소했다.. 느낌만 깔린다.

글쓴이들의 편견이라면 2018년에 불거진 “고은”때와는 좀 다른 상황이다.
어떤 글을 보면 작품과 작가는 일치해서는 안된다는 얘기가 있고(사건에 대한 반영이 사후에 작품에 있는가, 아니면 별개의 일인가는 제쳐두고라도), 작품은 그의 사고를 반영한다는 얘기가 뒤섞여 있는데, 결론은 그가 남긴 작품 (주로 “미지의 세계”가 언급)에 대해서는 건드려서는 안된다라는 얘기로 읽힌다. 하지만 “고은”의 경우는 그의 작품들을 부정하는 방향으로 달렸다. (고은의 경우는 직접적인 대상자이고, “이자혜”의 경우는 직접적인 대상자라고 하기엔 이 책이 나온 시점이나 현재에도 명확하게 정리되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상한건.. 당사자로 지목된 B씨는 별도 언급되지 않는다는게 좀….)

피해자라고 얘기하는 A씨는 이 책에서는 같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옹호도 없다. 내가 궁금한건 왜 그에 대해서는 다들 침묵하는지는 모르겠다.

책 읽다가 연관된 얘기들에 대해서 찾아본 글들을 남긴다. (나역시 편견이긴 한데, 참고링크가 나무위키다. 편향적인 부분이 있다는게 흠이긴 하나 표현은 직설적인긴 하다.)

2018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인권축제 사태 ()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폐지 사건 ()
이수역폭행사건
고은(시인)

*작년에 나온 책임에도 불구하고 벌써 절판이다. 이유는 모르겠다. (품절인데도 있고, 절판으로 표기된데가 있다)
*이 책에 대한 독후감으로 다음의 문서 추천. “섣부른 독후감: 『당신은 피해자입니까, 가해자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