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글

어수선한 책상

매주 월요일이면 협력업체에 보내줄 라이브러리를 만드느라 정신이 없답니다.

일주일사이에 수정한 내용을 취합하고 다시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수정하고 반복하다 보면, 책상위는 어수선해지기 마련이더군요.


오늘따라 책상위가 더 어수선해 보입니다.

슬슬 막바지-그렇게 믿고 싶은건지도 모르겠지만..-라서 신경이 예민해지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멍해질때가 있더군요.

요즘 들어서 윤상의 “달리기” 라는 노래가 힘이 됩니다.

조그만 참으면 끝이 있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