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에게 어떤 의미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서점에 가다

*계속 이어질지 어떨지는 아직 모르겠다. 최근들어서 눈에 들어오게 되는 내용이라고만 하자 “오세라비”씨와는 정반대(? 이 말이 결국은 우습긴 하다.)에 있는 사람들의 페미니즘 관련 글이다. 아마도 그 부류에 있는 사람이라서 같이 해결(?)을 해보고자 모인 사람들이 쓴 글인데, 내용을 봐도 잘 모르겠다. 페미니즘 […]

오래 남는자가 강한 자다? – “쎄 보이는 기술”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서점에 가다

예전에 포스팅할때만 해도 책 사진이 있었는데, 파일을 지우면서 링크가 깨졌다. 그냥 책 제목으로 대체한다. – 20180919 “쎄보이는 기술” 이 책을 읽는다고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다들 내게는 무리라는 댓글이 몇개 달렸다. 누군가에게 보이기 위한 “쎄 ‘보이는‘ 기술”이 뭐가 소용이 있을까? 정작 안에는 […]

이번주에 들고 있는 책은? – 2018년 3~4월호(?) Axt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서점에 가다

작년에 첨 접한, 저렴한 문학잡지. 책을 사도 제대로 못 읽다 보니, 너무 게으르긴 했다. 이번도 역시… “배수아” 라는 이름에 낯설지만은 않은(그래봤자, 꽤 오래전에 이상문학상 수상집에 수록된걸 읽어본게 전부다)터라 손이 가게 되더군. 최근에 산 책을 읽는 바람에 깜박했다가 오늘부터 다시 잡은 […]

나한테 수첩이 없다는 건, 뭔가 허전함이 있다는 것.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읊조리다, 잡담

가지고 갈 책이며 노트북이며 챙긴다고 챙겼는데, 정작 수첩은 챙기지 못했다. 주말에 외출할때는 전에는 습관적으로만 가지고 다녔지, 메모를 한다거나 하지는 않았다. 그냥 없으면 없는거지 했었었는데, 오늘따라 웬지 허전하다. 챙겨온 백지를 수첩 크기로 접어서 몇자 쓴다. 잡문에 넋두리가 뒤섞여 있는 거긴 한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