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전

계급투쟁의 씁쓸함.. 누군가의 조정 – 설국열차

(제목이 결국 스포일러)

“설국 열차”를 보긴 했는데 모르겠다.
스포? 줄거리를 얘기할 거리가 있어야 스포라도 있지..
몇몇 장면이 오버랩?
희한하게도 (제작자의)”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가 생각남. (장도리 대신 도끼씬, 전에는 못봤지만 마치 그랬을듯한 제대로 맛본 스시씬. 금자씨 딸 같은.. 고아성?)
좀 긴.. 하지만 공간으로는 딱 맞는 소동극.
약간 템포가 엇비슷하게 남은 듯한?
갑작스런 긴장 축소. 이게 어색하긴하다.

남들과 다른 느낌일 수 있는데 어색한 편집느낌(롱 테이크까지는 아니지만. 어쨌든 반복컷이 연속일 수밖에 없어서..)인데.. 그래도 송강호 대사가.. 찰지게 느껴진다.
마치 졸라 열심으로 연기하는 외국 배우한테 툭 던지는 대사가..`야.. 적당히 해`하는듯 하는 송강호가   대사치는게 난 더 익숙하다. (언어적 감성이 익숙해서겠지만..)

전체적으로는 시놉시스(줄거리 아님)에 충실. 나름 화면도 좋고.

근데 한국 영화 맞아?

———————
갑작스레 얘기지만 롱테이크는 홍상수다. 보통은 고정된 카메라안 인물을 잡는게 롱테이크일텐데 롱테이크는 철저하게 관음적인 느낌으로 그 공간안에 배우가 들어와야 하는게 차이가 있는듯.
(어제.. “오!수정”을 봐서 그런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