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읊조리다, 잡담

20190126,토요일 오전.

오늘은 간만에 동네에 있는 커피빈으로, 게다가 좀 이른 시간에 왔다.

커피빈, 장안동
커피빈, 장안동

지민이 학원 데려다주고 끝날때까지 두시간 짬이 나서 집에 있는것보다는 밀린일이라도 하는게 낫다싶어서 가방을 챙겼다.
이번달도 다가고, 개발한거 검수에 바로 다음에 이어서 진행되는것도 얼른 해치워야 담달 말에 시간이라도 낼 수 있으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