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취미가 있었던 적이 있긴하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소소한 일상

http://trinitti.net/blog/2004/10/30/2004%EB%85%84-10%EC%9B%94-30%EC%9D%BC-%ED%98%84%EC%83%81/

예전글 보다 보니 한때는 사진을 찍어볼까 한적이 있네.
그때 가지고 다닌게 캐논 AE-1.
연애사진” 에서 히로스에 료코가 가지고 다닌 A-1은 중고라도 내겐 고가라 가장 저렴하게 중고로 구한게 AE-1 인데, 지금은 망가져 버리고 난 후로는 전혀 찍지 않았던듯(필름 감는 레버가 아예부러짐).
조그만 (벌써 삼십년도 더 지나버린) pen도 있긴 한데 이것도 역시 경통이 흔들려서 거의 고물.

필름 카메라가 묘하게 색감은 좋기도 하지만 현상(그때는 현상하고 필름스캔만 했음)을 맡기고 사진이 나올때까지 묘한 설렘이 더 좋았던것 같다.

두근거리는 기다림?
기다림의 지루함도, 한참을 지난 후에 마주하는 묘한 느낌이 설레임이였던듯.

나도 한때는 그랬구나.

홍대에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결혼 1주년이라고 해서 특별한 이벤트없이, 간만에 일찍 퇴근해서는 아내하고 홍대에 갔다.

홍대에 카페가 많다고 하는데, 어디에 있는지 몰라서 골목길을 헤매다 보니, TV에서 봤던 “커피프린스 1호점” 도 보고, 아기자기한 카페들을 구경했다.

예전보다는 예전에 있던 카페는 많이 없어지고, 스타벅스와 같은 테이크아웃점만 늘어가는데, 홍대는 아직 카페가 많이 있었다.

집으로 가는 길에 지하보도에 그래피티가 있길래 사진 한장을 찍었다.

홍대 지하보도

누가 그린건지 모르지만 좀 섬짓하다.
누군가 그린 섬짓한 그림

서른이 되기전, 2001년 12월 cafe, Post Doc.에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서른이 된다는게 왜 그때는 두려웠는지..

대전서 일했던 2001년 12월, 서른을 앞둔 한달 전에 회색으로 염색을 했다.
총 4번에 걸쳐서 염색을 했는데, 사진은 회색으로 염색하기 전 첫번째 염색인듯 하다.

매주 금요일 무렵쯤에 갔었던 Post Doc. 이라는 카페서 찍은 사진

Blogged with the Flock Browser

토요일 오후 시내

Posted 6 Comments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토요일 오후 시간을 보내면서 근처 광화문과 시청앞에 갔었다.

광화문. 이순신장군 동상
광화문. 이순신장군 동상

광화문 앞 도로를 정비한다고 하는데, 동상 뒤쪽 가로수만 옮기고 동상은 아직 그대로다.
길 정비를 하려는지, 세종문화회관쪽 인도는 인도 일부를 막아두었다.

스타벅스스타벅스
광화문에 가면 꼭 들러보고 싶은 스타벅스.
다른 스타벅스 매장과는 특이하게 옥상쪽이긴 해도 매장에 흡연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길가에 따로 두는곳은 많긴 해도 매장안쪽에 있는건 특이하지.
(커피빈은 흡연실이 있는데가 많긴 한데, 아쉽게도 난 커피빈은 끌리지 않는다. 커피가격 차이때문일지도 모르고.. )

스타벅스 옆 식당 (쟈콥)
스파게티인지, 스테이크인지.. 양식집인데 예뻐보여서 찍었다.

청계천
쇠고기에, 닭고기에 요즘 꽤나 소란스럽다.
AI 관련해서 퍼포먼스 비슷한 행사인듯 해 보였는데, 자세히 보니 채식주의쪽 행사인듯 하다.

시청광장 바닥분수대
시청광장 바닥분수대시청광장 바닥분수대
시청광장에 있는 바닥분수대.
아이들은 옷이 젖어도 좋은지,  신나서 이리저리 분수속에서 놀고 있다.
나이만 아니라면!! ㅋㅋㅋ


사진은 핸드폰으로 찍어서 크기만 줄였다.
LG전자 SH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