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취미가 있었던 적이 있긴하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소소한 일상

http://trinitti.net/blog/2004/10/30/2004%EB%85%84-10%EC%9B%94-30%EC%9D%BC-%ED%98%84%EC%83%81/

예전글 보다 보니 한때는 사진을 찍어볼까 한적이 있네.
그때 가지고 다닌게 캐논 AE-1.
연애사진” 에서 히로스에 료코가 가지고 다닌 A-1은 중고라도 내겐 고가라 가장 저렴하게 중고로 구한게 AE-1 인데, 지금은 망가져 버리고 난 후로는 전혀 찍지 않았던듯(필름 감는 레버가 아예부러짐).
조그만 (벌써 삼십년도 더 지나버린) pen도 있긴 한데 이것도 역시 경통이 흔들려서 거의 고물.

필름 카메라가 묘하게 색감은 좋기도 하지만 현상(그때는 현상하고 필름스캔만 했음)을 맡기고 사진이 나올때까지 묘한 설렘이 더 좋았던것 같다.

두근거리는 기다림?
기다림의 지루함도, 한참을 지난 후에 마주하는 묘한 느낌이 설레임이였던듯.

나도 한때는 그랬구나.

홍대에서..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진기를 들이대다

결혼 1주년이라고 해서 특별한 이벤트없이, 간만에 일찍 퇴근해서는 아내하고 홍대에 갔다.

홍대에 카페가 많다고 하는데, 어디에 있는지 몰라서 골목길을 헤매다 보니, TV에서 봤던 “커피프린스 1호점” 도 보고, 아기자기한 카페들을 구경했다.

예전보다는 예전에 있던 카페는 많이 없어지고, 스타벅스와 같은 테이크아웃점만 늘어가는데, 홍대는 아직 카페가 많이 있었다.

집으로 가는 길에 지하보도에 그래피티가 있길래 사진 한장을 찍었다.

홍대 지하보도

누가 그린건지 모르지만 좀 섬짓하다.
누군가 그린 섬짓한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