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 교체 – Faber castell, Writink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모조품일지도 모르겠지만…) 꽤 만족하면서 썼던 라미 만년필이 몸통이 깨져서 더 이상 쓸 수 없게 되었다.
가격만큼만 만족한다고 짝퉁 Hero 616은 nib의 특성도 그렇고 잉크가 많이 튀는 단점(이건 정품도 마찬가지)이 있어서 몇번 쓰다 말았고, 싼맛이 산 라미스타일 만년필은 EF촉이라더니만 쓰면 쓸 수로록 잉크가 쑥쑥나와버려서 손이 가지 않았다.
라미로 구매할까 하다가 똑같은 걸 또 사기도 그렇고 해서 Faber castell의 Writink가 꽤나 저렴하고 나왔길래 옥션서 구매해서 샀다.
(알리에는 faber castell 만년필은 잘 보이지도 않는다.)

Faber castell - writink
Faber castell, “writink” safari에 이어서 사용하게 된 만년필

라미 사파리하고는 비슷하지만 좀 서걱거리는 느낌이 살짝 덜한 필기감을 준다.
저가 모델이라 플라스틱 외형은 딱 그가격이긴 하지만 nib만 본다면 괜찮은 편.
전에 쓰던 vector나 safari나 2년 가까이 쓰긴 했으니 writink도 2년은 좀 버텨주겠지?
* 국내서 파는 라미 사파리는 왜 그리 비싼지 모르겠다. (매장에 따라서 2만원 정도 편차가 있다.)
* 라미 알스타도 역시 너무 비싸다.

바꾼 만년필.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Fun! 펀!

파커의 벡터시리즈는 몸통이 약하다.

그래서 아래 사진처럼 깨지는 걸 테이프로 붙여쓰기도 한다.

image

첫번째는 근 20년 가까이 된 거고(수성펜 몸통) 두번째는 작년에 생일때 받은 만년필.

벡터는 게다가 얇은 촉은 없어서 두껍기만 한게 좀 그렇긴 했는데 눈여겨 보던 라미가 아주 싸게 알리에 있길래 덥석 주문했다.
잉크통(?)이 좀 부실한거 빼고는 사용하는건 익숙해져야 할듯.(닙이 EF라 좀 거칠면서 가늘다)
어쨌든 몸통은 벡터보다는 튼튼하다.

* 알리서 파는 가격이 10달러 미만정도에 산다.(좀 가격이 나가도 15달러) 국내서는 보통 4만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