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전

어쩌면 누군가의 “그 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라는 영화를 본지 얼마 안되었을때, 신작이 있다는 기사를 봤다.
(영화소개 기사이긴 한데, 주된 내용은 그렇지 않았다.)
담에 개봉하면 봐야지 하다가 깜박했다.

홍상수 감독, "그 후" 포스터
홍상수 감독, “그 후”

홍상수 감독의 영화란게 대규모 상영을 하는게 아니다 보니, 개봉(상영관 확보라는 표현이 더 맞을지도 모르겠다)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하더라도 이미 영화관에서 내려와 버린지 오래된 이후였을지도 모른다.
이번에도 그렇게 지나갔었을 수도 있었다.

페북에 걸린 기사를 봤고, 마침 주말에 혼자 있게 되었다는게 우연치곤 묘했다.

교회 수련회에 가게된 집사람과 애들은 아침에 서둘러 나섰다.
같이 가는 일행 차편에 짐을 옮기고 손을 두어번 흔들고선 집으로 들어왔다.
나간 김에 도서관에 반납할 책을 챙기다 보니 강건너 영화관에 가긴 빠듯하다. 광팬도 아닌데도 시간에 맞춰 본다는 생각에 택시를 잡아탔다.
….
생각보다는 꽤 작은 상영관(아주 큰 비디오방이라고 하는게 더 낫겠다.)인데도 좌석엔 몇 없다. (열명이 좀 넘을려나?)
….
하필이면 왜 흑백이였을까?
아니, 흑백이 아니였다면 어땠을까?
….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는 감독과 여배우간의 헤어진 이후를 얘기한다. 어쩌면 찾아올지도 모를…… 우연찮은 재회였지만, 조금전 깨어난 꿈에 있던 허상인듯. 영화는 끝난다.
“그 후”도 역시 (결과적으로는) 두 남녀가 헤어진 상황만 보여준다.
슬며시 던진 질문으로 시작해서, 끄적거린 남편의 메모로 사장의 아내는 남편의 외도를 알아챈다. 남자는 둘만 있으면 문제가 없다고는 하지만 밤에 들이닥친 아내와 딸아이의 모습에 집으로 돌아간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감독이 오지 못했던 이유의 설명이랄까?
….

홍상수 감독, "그 후" 포스터 (김민희)
홍상수 감독, “그 후”

영화보고나서 뜬금없는.. 잡생각
* 메모는 함부로 쓰지는 말 것.
* 나이가 좀 더 들면, 갑작스레 “당신 좋아하는 여자 생겼지?” 라는 말을 농담삼아 들을지도 모른다. (아마 오십대 쯤 되면 부부가 그냥 친구처럼 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 뜬금없이 일찍 출근같은건 하지 말 것. 밤에 몰래 담배피러 나오는건 조심. 몰래 담배피우는게 걸리는게 아니라 딴걸 오해할 수도있다.
* 영화 보면서 “오!수정”이 생각남. 흑백영화라는 점과 장과 장(?)을 이어갈때의 나오는 삽입곡 때문인듯.
* 김민희는 영화속 얘기의 중심인물은 아니다. 관찰자 입장이다. 하지만 영화 자체로 본다면 어쩌면 중심인물. 전작에서 궁금했던 걸 보러 온게 아닐까 하는 착각도 든다.
* 영화를 다 본다음에 트레일러를 봤는데, 트레일러가 영화 전부를 설명한다. “그 후” 트레일러

One thought on “어쩌면 누군가의 “그 후”

  1.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중심인물의 나이도 들어간다. 그리고 남자배우보다는 여자배우에 더 포커스가 간다.
    (물론 영화내에서 여성이 주요 관심사라는건 변함 없지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