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에 가다

한가로이 지내기 – “모든 요일의 여행”, “거리두기”

최근에 산(!) 책 두권. 한권은 두어주 정도 된 책이고, 다른 하나는 어제 산 따끈한 책이다.

똑같은 책인데도, 중고서점에는 책이 딱 들어오지는 않는다. 미리 눈여겨본 책이 아니면 꽤 망설여지기만 한다. 그런데 교보에 가면 새책이라서 그런건지 보고 싶은 (솔직히 사고 싶은) 책이 수두룩 하다. 편견인가?

“모든 요일의 여행:”은 여행기(?)일줄은 몰랐다. 내용이 나쁜건 아닌데, 웬지 속은 듯한 느낌. (작가의 직업과는 그닥 관련이 없다) 1/4정도 남았으니, 후다닥 읽어야지.

“거리두기”는 동네서점에서 본 책인데, 웬지 손이 갔던 책. (역시 그때도 내용은 보지 않았다.) 좀 실용성(?) 있는 책을 살까 했는데, 눈에 뜨는게 없어서 골랐다.

짬날때마다 읽어보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