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에피소드 7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극장전

* 간만에 “극장전” 카테고리에 글을 쓴다.

아침에 일찍 깨어나긴 했다. 그게 아마도 여섯시 반쯤?
폰을 뒤적거리다가, 조조영화 보러가기로 한게 기억나서 얼른 조조영화를 예매하고 얼른 나왔다.
집근처 영화관도 있기는 해도 큰 화면이 낫겠다 싶어서 메가박스에 예약을 했다.

하지만 이미 시간은 많지 않아서 부랴 부랴 택시로!
조조라서 할인해서 좋았으나 결국은 택시비… 하지만 오전내에 후다닥 볼 수 있으니까 더 좋은거겠지?
(남는 시간이라고 해도 아점먹고, 헌혈을 하니 결국 비슷 비슷.)
그나마 다행이라면 좌석이 좋았다는 것 정도.
영화관 가운데 자리라서 인터넷 예약이 남았다는 게 의아함.
누군가 예약했다가 취소한 건지도 모르겠지만.

스타워즈 에피소드 7
스타워즈 에피소드 7 – 메가박스

에피소드7은 좀 다르다.
에피소드 1~3은 그냥 프리퀼 정도의 느낌인데, 이번엔 제대로 된 메인스트림?
(위키에 보면 세계관 어쩌고 하면서 복잡하게 잡아둔 설정이 있긴 하다. 자세한건 나무위키에서 검색 참고)

감독이 바뀌기도 했고, 오리지널 3부작 이후 얘기라서 그런지 reboot하는 느낌도 난다.
(영화를 보기 전까지만 해도 한세대는 좀 지난 후 얘긴 줄 알았음. 그런데!! 한솔로가!!!)

영화 내내 에피소드4와 묘하게 겹치면서도 다른 느낌이 들었다.
이제는 한 세대는 가고 다음 세대로 넘어가는 새로운 얘기라… 에피소드4에서 스승을 찾아간 것처럼 에피소드8은 어떤 얘기가 또 나올지 기대된다. (그때는 아들녀석과 같이 봐야지)

* 한솔로도 인제 나이가 들었다. 루크도 역시.
* 아.. 레아 공주님.

습관.. 아니면 버리지 못하는 집착 혹은 버릇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극장전, 소소한 일상

애써 아닌척 하는것도 우습긴 하다.
그다지 난 의지가 강하지도 않다. 오히려 귀찮음과 게으름이라면 좀 모르겠지만.
(가을엔 역시 계절 타는게 제맛인가?)

"사랑을 놓치다" 영화 포스터
“사랑을 놓치다” 포스터

http://trinitti.net/blog/2006/01/28/망설임-사랑을-놓치다/

드라마 보다가 떠올라 전에 봤던 영화를 찾았다.
같이 볼만한 영화는 아니라서 혼자서 본. 오히려 그게 더 나았던 영화.

그 근방에 남겼던 글엔 햇수를 손꼽아서 10년을 채울 기세였으나 난 그 다음해 결혼을 했다.
그런데 진짜 십년을 채웠다면 어땠을까? (물론 사람은 만나기는 했겠지만…)

무모했겠지? 그래서 얻을 만한게 없었을텐데.
“아, 그때 우리 그랬었죠?”
그냥 남는 감정…
한쪽이 절뚝거리는 감정이 남을지도 모르는 불안한 예감이 그때 들었던게 그리 미신은 아니였던듯.

간 한숨을… 쉴 수 있을까?

좀… 느긋해지자.
내가 할일은 사실 있지도 않다.

누구나 한번쯤은..”아홉수 소년”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Fun! 펀!, 극장전

“아홉수 소년”
최근에 시작한 tvN 드라마.

누구나 한번쯤은 있었을 듯한 얘기.
지나간 이유에 대해서는알지 못하고 시간은 흘러간다.

추측이라해봐야 내관점이라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이유일듯.
그냥 인연이 아니라서 그런거겠지.

왜였었냐고 묻고 싶은게 입가에 맴돌아도 정작 내뱉기는 힘들다.

http://program.interest.me/tvn/9thb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