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마음의 “태풍”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극장전

내마음에는 항상 혼란스런 마음이 존재하고 있다.그게 분노일때도 있지만 그보다는 분노를 가장한 그리움일때가 많다. 한번 큰걸 쳐 버린 감독의 영화라면 항상 그만한 영화일꺼라는 생각만 하게 된다. 그래서 그랬는지 전에 봤던 “똥개”가 […]

“새드무비” – 슬픈 영화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극장전

“새드무비” 말 그대로 제목이 “슬픈영화”다. 영화속에서는 몇가지 에피소드를 보여주면서 결국에는 각각 헤어지는 상황을 보여준다. (그게 끝이다.) 가끔은 극의 긴장감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서 과감한 생략을 한다고는 하지만 너무 심하다는 느낌이 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