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전

“아가씨”

부랴부랴 겨우 시간 맞춰 봄.

제2장(?)이 반을 넘어갔을때 어… 하긴 했는데, 끝으로 갔을때 감독에게 제대로 낚였다는 걸 느낌.
어.. 하고 느낀게 결국은 반전인줄 알았던게 아니였다.
스포라면… 포스터부터가 관객에 대한 미끼였음.

어쨌든 두시간이 넘는 영화인데도 엔딩크레딧까지 훅 지나감. 혹시나 하고 편집이 누군가하고 봤는데.. 역시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