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 정리가 일의 시작일듯!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알다시피 그리 정리하는 습관은 없다.
(그냥 한쪽에 쌓아 두는 정도가 그나마 최선)

책꽂이에 아무렇게나 끼워 있는 서류나 종이들을 종이파일에 정리해 뒀다.
그렇게 정리하고 나니, 그나마 좀 산만했던게 덜한 느낌.
꽤 오래전 자료도 있고, 기분만 씁쓸해지는 프로젝트 자료가 산더미라 버려도 무방한데도 딱히 파쇄할 생각은 안든다.

그리고 나서는 맘편하게 오늘 할일들을 하나씩 써간다. (산만하면 잘 안돼)

수첩을 쓰기 시작한 건 고등학교이나, 제대로 쓰기 시작한건 2003년 무렵인듯 하다.
한때는 프랭클린 다이어리를 좀 쓰다가 두께만 두꺼웠지, 내게는 그닥 효율은 떨어지는 편이라 결국은 몰스킨 스타일의 다이어리로 정착.

나중에 찾아서 보기에는 불편한 구석도 있긴 한데, 그럭 저럭 보조수단(? 포스트잇)을 쓰면 좀 나은 듯.

그러다 최근에 팀원 중에 포스트잇을 활용하는 방법을 보고 얼른 따라했다.
(예전에도 해본적은 있으나, 제대로 실천? 하지 못함)

사무실 책상 컷.
자리 한쪽에 있는 할일들을 기록한 포스트잇.

한장에 하나의 일만!
해결한 일은 조그만 통에 넣곤 하는데, 난 대신 다이어리에 붙인다.
(완료했을 때에 따로 메모도 남기면 나중에 기억하기도 좋음)

다이어리
다이어리는 이렇게.. 씀.

포스트잇 색에 따라서 중요도도 가늠할 수는 있는데, 아직은 습관을 더 늘리고, 나중에 구분하는게 나을듯 하다.

생일 선물로 받은 만년필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image

전에 잠깐 파카 벡터시리즈의 수성펜을 쓴적이 있다. 가는 젤리펜(?)와 다른 느낌이 쓰는 맛이 좀 있는(슥슥.. 거리는 느낌?) 물에 번지고 종이 뒷장으로 글씨가 비춰보여서 몇번 리필을 하다가 말았다. 최근에는 몽땅연필에 붙여쓰는(사실 몸통이 깨지기도 했다) 것으로 전락을 했지만 심플한 스타일이 참 많이 애착이 갔던(근 10년 넘게 가지고 있어서 그런가?) 펜이기도 하다.
물론 저렴하다는 점도 중요이유기도 하다.

한달여 전인가 만년필을 써볼까 하다가 많이 쓴다는 라미 시리즈를 봤는데 펜하나에 그만한 가격(제대로 펜을 산다면 아주 저렴한 편에 속하겠지만)을 주긴 아까웠다. 마침 벡터 시리즈에도 만년필이 있길래 살까 말까 망설였는데 마침 집사람이 생일에 뭐해줄까 라고 하길래 주저없이 만년필을 선택했다.

올해는, 메모를 많이 해 보도록 하자.
매번 회의노트로만 다이어리를 쓰지 말고 내 일상이라도 남기던가 해야지.

p.s :
그러고 보니 회사에 있으면서 근 십년여 썼던 다이어리 들을 잃어버렸군. 최근 3년여 메모한건 있는데 그 전 다이어리는 짐 옮기면서 잃어버린듯. (박스에 넣어 뒀는데 쓰레기 인줄 알고 버린건가?)
하긴 지난 메모를 다시 볼 일이 별로 없긴 하겠다. 적당히 버릴건 버려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