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 정리가 일의 시작일듯!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소소한 일상

알다시피 그리 정리하는 습관은 없다.
(그냥 한쪽에 쌓아 두는 정도가 그나마 최선)

책꽂이에 아무렇게나 끼워 있는 서류나 종이들을 종이파일에 정리해 뒀다.
그렇게 정리하고 나니, 그나마 좀 산만했던게 덜한 느낌.
꽤 오래전 자료도 있고, 기분만 씁쓸해지는 프로젝트 자료가 산더미라 버려도 무방한데도 딱히 파쇄할 생각은 안든다.

그리고 나서는 맘편하게 오늘 할일들을 하나씩 써간다. (산만하면 잘 안돼)

수첩을 쓰기 시작한 건 고등학교이나, 제대로 쓰기 시작한건 2003년 무렵인듯 하다.
한때는 프랭클린 다이어리를 좀 쓰다가 두께만 두꺼웠지, 내게는 그닥 효율은 떨어지는 편이라 결국은 몰스킨 스타일의 다이어리로 정착.